Quantcast

"부신암으로 여자친구가 떠났습니다"…'무물보' 최정웅 씨 사연 소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부신암으로 여자친구를 떠나 보낸 최정웅 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최정웅(26) 씨가 서장훈과 이수근을 찾았다. 그는 "지난해 11월 여자친구가 암으로 인해 하늘나라로 떠났다. 너무나도 사랑했던 사람이 떠나게 되니까 너무 힘들다"며 "1년 사귄 여자친구가 25살에 세상을 떠났다. 여자친구가 떠나고 너무 힘들어서 어떻게 살아야 될지 싶다"고 고백했다.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정웅 씨는 4년간의 짝사랑 끝에 대학교 선후배 사이인 여자친구와 연애를 시작했다. 그는 "여자친구가 갑작스럽게 떠났다. 여자친구 어머니와 교대로 병간호를 했다. 평소와 같이 인사하고 '다음날 또 온다'고 했는데 아침에 갑자기 어머님한테 '여자친구가 갑작스럽게 떠났다'고 연락이 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부신암에 대해서는 "워낙 희귀암이기도 하고 약도 없어서 요새 언론에 나오고 있는 강아지 구충제도 복용하면서 확실친 않지만 하는 데까지 해보자 했다. 아침 식사를 하고선 갑작스럽게 떠나게 돼서 유언도 없고 남겨진 것도 하나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정웅 씨는 "(여자친구의) 49제가 끝난지 일주일 넘어가니까 너무 힘들어서 정신과도 다녀보고 다 해보고 자살시도도 두 번이나 했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국가암정보센터 암정보에 따르면 부신암은 부신에서 발생한 악성종양으로, 각 병기별 5년 생존률은 1기 33~66%, 2기 20~58%, 3기 18~24%, 4기 5% 미만이다.

한편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