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아들 저자 자격 논란에 이은 딸 성신여대 입학-재학 중 특혜까지 “사실은 나경원 의원 딸이에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나경원 의원의 아들의 저자 자격 논란에 이은 딸에 대한 대학 입학 과정과 재학 중 특혜에 대한 뉴스를 다뤘다. 

17일 방송된 MBC 탐사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아들의 황금 스펙 3탄'으로 아들의 저자 자격 논란과 딸에 대한 대학 입학 과정과 재학 중 특혜를 조명하게 됐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방송캡처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방송캡처

 

나의원 아들 김모 씨가 고교 시절 '제4저자'로 이름을 올린 문제의 포스터는 세계적 권위의 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에 지난 2015년 제출됐다. 이의 제기는 정상적 절차로 이뤘졌으며, 90일 이내에 공식 결과 발표가 나올 예정이다.

IEEE의 조사와 별개로 이 리뷰 보고서를 감수한 미국의 한 논문 검증기관 측 관계자의 말이 예사롭지 않았는데 이 포스터는 명백한 표절이며, 나 같아도 분명히 IEEE의 상위 0.1%에 해당하는 이른바 석학회원(펠로0들도 포스터의 인용 출처 누락 등 표절 문제에 대해 조식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포스터에서 나 의원 다들 김씨의 소속을 서울대 대학원으로 바꾼 부분도 역시 파문이 커지고 있다. 포스터 지도교수인 윤형진 서울대 교수는 여전히 단순한 실수라고 입장을 밝혔지만 제작진이 확인한 결과 2015년 당시 포스터 제출부터 발표까지는 무려 7개월 반의 기간이 주어진다고 했다.

포스터 내용이나 사실 관계등을 바로 잡으라고 주는 기간이 있을 정도였는데 IEEE의 한 석학회원은 "저자가 고등학생이란 걸 드러내면 받을 불이익이 걱정됐을 것이다"라며 의도적으로 소속을 바꿨을 것이라고 보는게 합리적인 추론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경원 의원이 성신여대 재학 중인 딸에게 재학 중 해외 연수까지 보내 주려했던 증거들이 나왔다.

2015년 5월,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이 미국 위스콘신 대학교의 한국인 교수에게 이메일이 보내졌다. 처음으로 장애학생의 해외연수를 지원하는 장학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라고하며 위스콘신 대에 학생을 보낼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는 내용의 이메일이었다.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은 학생 어머니의 부탁을 받았다며 일주일에 2번 정도 정기적으로 아이를 보살펴 줄 수 있는 한국 사람을 구할 수 있을지 문의했다. 그 이메일에는 "저희 입장에서도 한결 마음이 놓일 것 같은데 사실은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에요"라는 내용이 있었다.

나 의원은 조건에 맞니 않은 딸의 미국 연수를 성사시키고 특정 학생을 위해 보직교수까지 나서게 됐다는 증거를 찾으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포기 없는 추적 저널리즘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1회성 보도는 없다. 성역 없이 끝까지 추적해 진실을 밝힌다! 신개념 연속 추적 저널리즘 '스트레이트'. 세상의 모든 비리와 부정부패를 끝까지 쫓아가 밝힌다. 기자들은 말한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MBC 탐사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월)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