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콩언론 명보 "질병통제센터 코로나19 경고", 시진핑 등 지도부 "춘제 분위기 망치지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초기 대응을 놓고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주석 등 중국 최고 지도부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17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최고 지도자인 시 주석이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제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비난이 거세지자 중국 관영 매체는 시 주석이 사태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대처를 진두지휘했다고 '해명'에 나섰다.

최근 중국 공산당 이론지 추스(求是)는 지난 2월 3일 당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시 주석이 한 발언 전문을 실었는데, 여기에는 1월 7일 이미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는 사실이 언급됐다.

시 주석은 "우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발생 이후 1월 7일 나는 정치국 상무위 회의를 주재해 폐렴 방어·통제 업무에 관한 지시를 했다"며 자신의 적극적인 초기 대응을 주장했다.

하지만 실상은 이와 다르다는 것이 명보의 지적이다.

명보가 베이징 소식통을 인용해 전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 환자가 발생하자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가 곧바로 개입해 조사에 나섰다.

조사를 마친 후 지난달 초 질병예방통제센터는 중앙 지도부와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이를 알리고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이 호흡기를 통해 전파될 위험이 크니 즉시 방역 조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고 직후인 지난달 6일 가오푸(高福) 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은 비상 방역 태세를 2급으로 올려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튿날인 7일 시진핑 주석이 주재한 중국 공산당 최고 회의인 정치국 상무위 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이 주요 안건이 아니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 자리에서 '중앙 영도인(領導人)'은 "예방 조치에 주의를 기울이되 이로 인해 지나치게 공포심을 불러 다가오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분위기를 망치지 말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병원에서 신종코로나 진료상황 점검하는 시진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10일 베이징의 디탄 병원을 방문, 화상 연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입원 환자들의 진료 상황을 점검하며 의료진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병원에서 신종코로나 진료상황 점검하는 시진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10일 베이징의 디탄 병원을 방문, 화상 연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입원 환자들의 진료 상황을 점검하며 의료진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이러한 발언은 시 주석이 코로나19에 대해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대응했다는 관영 매체의 주장과 배치된다. '중앙 영도인'은 통상 시진핑 국가주석을 가리키는 말이다.

이처럼 춘제 분위기를 망치지 말라는 시 주석의 지시가 이후 후베이성과 우한시 정부의 안이한 대응을 불렀다는 것이 명보의 분석이다.

이미 코로나19의 사람 간 전염이 이뤄지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후베이성은 대규모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개최했다.

우한시는 더 나아가 지난달 19일 우한 도심에서 총 4만 명 이상의 가족들을 초대한 초대형 춘제 행사인 '만가연'(萬家宴)을 열기도 했다.

중국 지도부와 지방 정부의 안이한 대처에 맞서 중국의 보건 전문가들은 나름대로 경고의 목소리를 내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가오푸 주임 등 전문가들은 국제 학술지에 코로나19 관련 논문을 게재해 그 존재를 알렸으며, 중국 호흡기 질병의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는 지난달 20일 "사람 간 전염이 있다"고 공개적으로 경고하기도 했다.

사흘 뒤인 지난달 23일 '우한 봉쇄령'이 내려졌지만, 코로나19는 이미 우한과 후베이성은 물론 중국 전역으로 급속히 확산한 후였다. 이후 중국 관료들과 당 간부들은 책임 회피에 바쁜 모습을 보였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이번 사태는 외부에서 보는 것처럼 보건 전문가들이 그 책임을 다하지 못했기 때문이 아니라, 권력 상층부의 결정과 집행에서 엄중한 판단 착오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