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YOUTH’ 트로이 시반, 트위터서 ‘Louder Than Bombs’ 공동 작사 소식 알려…다시금 내한 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가수 트로이 시반(Troye Sivan)이 방탄소년단(BTS)와의 협업 소감을 전했다.

트로이 시반은 17일(한국시간) 새벽 자신의 트위터에 "방탄소년단의 앨범 수록곡 'Louder Than Bombs'의 공동 작사가로 이름을 올려 기쁘다"면서 "나와 함께해줘서 고마워"라고 전했다.

트로이 시반이 이 소식을 뒤늦게 전한 이유는 이날에야 방탄소년단의 신보 'MAP OF THE SOUL : 7'의 트랙리스트가 공개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해당 곡은 10번 트랙에 위치해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세상에 트로이와 방탄이라니", "지민이 여러 차례 콜라보를 원한다고 언급했는데, 나중에 또 작업했으면!", "완전 좋다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트로이 시반 인스타그램
트로이 시반 인스타그램
트로이 시반 트위터
트로이 시반 트위터

과거 트로이 시반은 한 인터뷰서 방탄소년단과의 콜라보 계획을 묻는 팬의 질문에 "(실제로 이뤄질지) 잘 모르겠지만 재밌을 것 같다"고 답한 바 있다.

이어 "콜라보를 할 수만 있다면 꼭 하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1995년생으로 만 25세가 되는 트로이 시반은 호주 국적의 배우 겸 싱어송라이터인 트로이 시반은 과거 유튜버로도 활동한 바 있다.

2008년 'Dare to Dream'을 발표하면서 가수로 데뷔했으며, 'YOUTH', 'WILD', 'Dance To This', 'Lucky Strike' 등의 곡으로 인기를 얻었다.

2016년에는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에 참여해 첫 내한 공연을 가졌으며, 당시 트위터에 한글로 소감을 남겨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4월에는 단독 내한공연을 가지기도 했다.

그는 2013년 자신이 동성애자(게이)임을 커밍아웃했으며, 모델인 제이콥 빅센맨이 그의 현 남자친구로 알려져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