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 종로구 숭인 1동 거주…성북보건소서 확진 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82세 한국인 남성인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서울 종로구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16일 종로구, 서울시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국내 29번째 코로나19 확진자는 종로구 숭인1동에 거주하는 주민이다.

성북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1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권역응급센터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권역응급센터는 현재 폐쇄조치가 내려졌다.  2020.02.16. / 뉴시스
성북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1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권역응급센터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권역응급센터는 현재 폐쇄조치가 내려졌다.  2020.02.16. / 뉴시스

종로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종로구민으로 알고 있다"며 "현재까지 파악된 것으로는 두 곳의 동네 병원을 방문 후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실을 갔다가 (코로나19 증상으로 의심돼) 근처에 성북보건소에 가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은 현재 폐쇄된 상태이고, 확진자는 현재 서울대병원에서 격리돼 치료중"이라며 "구체적인 동선파악과 관련해 구에서도 질병관리본부의 발표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29번째 확진자는 지난해 12월 이후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슴이 불편해 병원을 찾았다가 폐렴 소견을 발견한 의료진이 진단검사를 해 확진판정을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