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부 "폐렴환자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조사 시행할 것"…사회에 퍼졌을 가능성 두고 감시체계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정부가 국내 의료기관에 입원 중인 일부 폐렴환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대책을 계속 논의해왔다"면서 "현재 병원에 입원하신 분 중 폐렴환자에 대해 (코로나19 감염을) 확인·조사하는 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조사 대상과 검사법에 대해 정 본부장은 "호흡기학회, 감염학회와 논의하고 중수본(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검토하고 있다"면서 "정리가 되면 이른 시일 내 실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중대본은 지금껏 확진자와 접촉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조사·관리해 왔으나, 이 범위를 벗어난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퍼졌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감시체계를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이날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29번째 확진자(82세 남성, 한국인)가 발생하며, 국내에서도 지역사회 감염이 이미 발생한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 환자는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있는 중국과 홍콩, 마카오 등을 방문한 적이 없고,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와 접촉한 적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본부장은 이에 대해 "기존에는 해외 여행력을 중심으로 관리했는데, 지역사회 감염이 확대된 경우에는 많은 호흡기 환자에 대해 선별을 해야 하는 필요성이 생기게 된다"면서 "이 경우 주로 입원환자나 아니면 호흡기, 중증호흡기 환자에 대한 격리와 검사를 강화하는 대응 체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두고 앞서 의사 소견 아래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게 사례정의를 이미 확대한 바 있다"면서 "이 사례(29번 환자의 확진 사례)도 바이러스성 폐렴을 놓고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진 않았지만, 응급실에서 선제적으로 진단을 하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폐렴환자를 조사·관찰해야 한다는 지적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일찌감치 나왔다.

전병율 차의과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1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신종플루, 메르스 때 했듯 병원에 입원하는 폐렴환자에 대한 코로나19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여기서 (방역당국이) 미처 파악하지 못했던 환자를 찾아내면 실제 우리 지역 사회에 환자가 얼마나 되는지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를 계절성 독감처럼 기존 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 안에 넣어 감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