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강 수상구조요원, '가양대교'서 투신자 수색중 교각 돌 틈에 몸 끼어 '순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서울 한강경찰대 수상구조요원이 15일 한강에서 투신자 수색 중 교각의 돌 틈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다가 구조됐으나 결국 숨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10분께 한강경찰대 수상구조요원 A(39)씨가 투신자 수색 중 교각 돌 틈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구조대는 A씨를 약 30여분 뒤인 2시47분께 구조했으나, A씨는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치료 도중인 이날 오후 6시47분께 결국 숨을 거뒀다.

A씨는 전날 가양대교 위에 차를 버리고 한강에 투신한 남성을 찾는 수색 작업 도중 이같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고인의 장례를 서울경찰청 장(葬)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이 상주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