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택배 착불비 갑질녀, 결국 ‘국민 청원’ 등장 “진실규명과 죄를 물어주길”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2.15 17: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착불비 3000원 때문에 시작된 택배 갑질에 대한 국민 청원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13일 ‘택배 착불갑질녀로 인한 소중한 한 생명이 자살한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이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사건은 지난해 알려진 택배 기사의 딸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택배 기사이신 아버지를 도우려 택배 일을 하다 착불비 3000원 때문에 한 주민과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
청원

당사자인 아파트 주민은 딸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자신이 비난을 받게 되자 “컴플레인 걸었고 항의 지속적으로 했다”며 딸과 택배기사의 사죄 태도를 문제삼았다.

이어 해당 주민은 “내가 왜 악담을 들어야하는지 모르겠다. 먼저 시작했으니 대응하겠다”며 “선이 이긴다했으니 내가 이기면 선이 맞는 것 아니냐”며 택배기사와 딸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나 최근 지속적인 괴롭힘에 끝내 택배일을 그만둔 아버지에 대한 죄책감에 딸이 스스로 삶을 마감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대중의 공분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은 “갑질 때문에 한 가정이 파탄나다니 이건 이사회에 경종을 울릴 일이네요” “도대체 왜 택배에 친절 서비스를 요구하는건지” “국민청원에 화력동원해서 반드시 수사대상에 올리고 사법처리 시킵시다”라며 분노하고 있다.

현재 사건의 진상규명을 파헤지고 택배 갑질에 대한 죗값을 물어야한다는 국민청원은 지난 13일부터 시작됐으며, 15일 오후 5시 기준 약 17,000여명이 참여한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