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오염지역 지정될까? 80대 여성 사망, 일본내 확진자 41명, 크루즈 218명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2.15 16: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나오는 일본에 대해 "이미 여행 최소화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다만 오염지역 지정은 이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겸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5일 오후 2시 충북 오송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경우 13~14일 이틀에 걸쳐 7건이 아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사례로 보고됐다"며 "일본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에 있고 위험도가 어느 정도인지 심층적인 모니터링과 평가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지난 14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2.14 / 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지난 14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2.14 / 뉴시스

이어 "이미 2차 감염 사례가 생긴 국가들에 대해서는 여행을 최소화하고 자제하(라)고 주의사항을 안내한 바가 있어 어느 정도 그런 조치는 취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다른 국가에서도 우리나라를 바라볼 때는 2차 감염 사례가 10개 사례가 넘게 있다보니 비슷한 판단을 서로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본부장은 "아직은 일본 내에 감염 위험성에 대한 판단하는 데 정보가 불충분하고 모니터링을 해야 된다"며 "지금 시점에서 오염지역을 바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를 해서 결정한 것은 아니고 좀 더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역학조사 진행되는 상황과 지역유행에 대한 부분들을 모니터링하면서 판단하겠다"고 설명했다.

외신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14일 하루에만 8명의 확진자가 추가돼 총 259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일본이 집계에서 '기타'로 분류하고 있는 크루즈 내 218명을 제외해도 41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이 중 지난 13일에는 80대 여성이 사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