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트롯’ 정동원, 향한 응원 이어져…투병 후 떠난 할아버지 빈소 지킨 의연함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2.15 08: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정동원의 할아버지가 폐암으로 세상을 떠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는 정동원이 할아버지의 빈소를 지키는 모습이 담겨졌다.

정동원은 과거 할아버지와 함께 ‘인생극장’에 트로트 신동으로 출연한 바 있다. 부모님의 이혼 후 할아버지의 따뜻한 보살핌을 받았던 정동원.

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 캡처
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 캡처

‘영재발굴단’에도 트로트 신동으로  출연했던 정동원은 최근 ‘미스터트롯’ 신동부로 출격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런 정동원의 곁을 지켰던 할아버지가 결국 폐암 투병 중 끝내 별세했다. 방송에서 조부상을 당한 정동원이 할아버지 빈소를 지키는 모습이 시청자와 누리꾼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특히 “슬픈데 참는 거야”라는 정동원의 말에 누리꾼은 “울어도 돼는데 보는 사람이 더 슬프고 안쓰러워요. 힘내” “동원군 힘내세요. 마음이 아프네요” “할아버지가 우는 거 싫어하신다고 눈물 참는게 더 안 쓰러웠어요. 이제는 우리가 지켜줘야할 것 같아요. 화이팅”이라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정동원은 슬픔을 딛고 ‘패밀리가 떴다’팀과 함께 ‘청춘’의 무대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