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기와 생선을 함께" 김성주, 공릉동 삼겹구이집 조리방법에 '경악'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2.14 23: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김성주가 삼겹구이집 조리방식에 눈살을 찌푸렸다. 

12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에 위치한 삼겹구이집의 솔루션이 시작됐다.

이날 김성주는 삼겹구이집 영상을 보며 "자녀 사교육비 때문에 장사를 시작하셨다. 사교육비만 매달 200만원정도 들린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놀란 표정을 지은 정인선은 "교육비가 그렇게 많이 드나요"라며 경악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성주는 "애들이 안 한다고 하면 상관이 없다. 근데 아이들이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말라고 할 수가 없다"라고 웃음지었다.

사교육비 부담에 요식업에 뛰어들었다는 삽겹구이집은 '엄마의 마음으로 요리하겠다'며 웰빙으로 장사한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다고.

주문이 들어오자 가스 그릴기에 고기를 넣은 사장님. 이를 본 백종원은 "저기서 생선도 굽고 다하냐. 말도 안된다"고 어이없어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그러면서 "고기냄새하고 생선냄새하고 분명히 섞인다. 더구나 고등어잖아요. 비린내난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에 김성주는 얼굴을 찌푸리기 시작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건 마치 하나의 후라이펜에 고등어 구웠다가 계란후라이 굽는", "음식장사 하는 사람들보면진짜 대단해 ", "가끔 가던 밥집인데 사장님 굉장히 친절하고 음식도 정갈하게 깔끔하게 나옵니다. 그런데 맛이.....그닥....그래서 때놓치고 갈 때 없을때 가끔 가고는 했었네요", "장사가 잘 안된다면서 한달에 사교육비 200만원이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전체 자영업 중 폐업 업종 1위 '식당'! 하루 평균 3,000명이 식당을 시작하고, 2,000명이 식당을 폐업한다! 모든 식당은 나름의 걱정과 문제를 갖고 있는 법! 천 개의 가게가 있다면, 천 개의 상황이 있다. 요식업 대선배 백종원 대표가 각 식당의 문제 케이스를 찾아내고 해결 방안을 제시! 식당을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교본'이 되어줄 프로그램이다. 메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