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시리즈m' 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촬영 후기 "뭐든 시작이 망설여지는 법"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2.14 23: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MBC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출근 소감을 전했다. 

14일 임현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겹의 속옷을 뛰어 넘으면 훨씬 더 자유로워 질 수 있습니다(1인치의 장벽 봉감독님 오마주) "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노브라로 촬영에 임했던 것에 대해 "약간의 용기가 필요했지만 겉으로는 티 나지 않았다"고 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해보고 나니 이젠 뭐 어떤가 싶어졌다. 뭐든 시작이 망설여지는 법"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생각보다 주변인들은 당신의 모습을 눈여겨 보지않아요", "너무 멋지세요 응원합니다!", "존경스럽습니다", "지지하고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거 알아주시고 기억해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임현주 인스타그램
임현주 인스타그램

앞서 임현주는 '시리즈M'에서 노브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그는 "노브라 여성을 봤을 때 아무렇지 않게 자연스럽게 대할 사람이 현재로서 많다고 할 수 있을까?"라고 질문했다. 

그가 출연한 '시리즈m'은 정통 다큐멘터리부터 스넥콘텐츠, 토크, 팩츄얼 다큐까지 다양한 포맷으로 즐기는 새로운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5분 MBC에서 방영된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해 뉴스투데이에서 안경을 쓰고 나와 큰 화제를 모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