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마마무 문별, 솔로 앨범 발매 첫날 역대 여자 솔로 초동 4위 등극…‘콘크리트 깨버린 문스타’

  • 이창규 기자
  • 승인 2020.02.14 20: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마마무(MAMAMOO) 문별이 솔로로 컴백한 가운데, 역대급 앨범 판매량을 보이면서 견고했던 여자 솔로 아티스트계에 지각변동을 불러일으켰다.

14일 발매된 문별의 두 번째 솔로 앨범 'Dark Side of the Moon'은 첫 날에만 5만 7,400여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는 마마무가 지난해 11월 발매했던 정규 2집 'reality in BLACK'의 첫날 판매량(5만 1,500여장) 보다도 앞선 기록이다.

이로써 문별은 단 하루만에 역대 여자 솔로 아티스트 중 초동 판매량 4위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기존의 4위는 1주일간 5만 5,800여장을 판매한 태연의 'Why'였다.

문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문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역대 여성 솔로 초동 1위 기록은 아이유(IU, 이지은)가 갖고 있는데, 'LOVE POEM'으로 14만 7,800여장을 판매하며 태연의 기록을 넘어선 바 있다.

이어 태연의 'PURPOSE'가 13만 2,800여장의 판매고로 2위를 기록 중이다.

비록 아이유의 기록을 넘어서기는 힘들 것으로 보이지만, 적어도 역대 3위까지는 노려봄직한 성적을 올렸다. 그대로 4위에 머물게 되더라도 문별로서는 3세대 걸그룹 중 최초로 초동 톱10 안에 이름을 올린 아티스트로 남게 된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햄아 축하해~", "고인물 차트에서 살아남았네", "대박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문별은 지난 13일 엠카운트다운서 타이틀곡 '달이 태양을 가릴 때' 무대를 선공개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