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궁금한 이야기 Y’ 우짱-비슷해보이즈, ‘코로나19 자작극 유튜버’…소동 뒤 숨겨진 의도?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2.14 19: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자작극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유튜버들이 얻으려는 진짜 이유가 밝혀진다.

금일(14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최근 논란이 된 코로나19 감염자를 사칭한 유튜버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지난달 동대구역에서 벌어진 한 남성과 방진복을 입은 사람들의 추격전이 벌어졌다. 이를 본 시민들은 “이름을 부르며 ‘감염환자입니다’ 이러면서 뛰어가더라구요”라고 증언했다.

SBS '궁금한 이야기 Y' 예고
SBS '궁금한 이야기 Y' 예고

대낮에 벌어진 소동에 시민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에 떨었다. 그러나 이를 수상하게 여긴 한 시민이 이들의 모습을 관찰한 결과 이들은 한 장소에서 반복적인 행각을 벌이고 있었고, 이를 신고한 경찰에 의해 소동은 끝이 났다.

이뿐만이 아니다. 다음날 부산에 한 지하철에서는 한 남자가 기침을 하며 자신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라 외치는 사건이 벌어졌다. 남자는 그런 자신의 모습을 영상에 담았고, “거짓말”이라며 황급히 전철에서 내렸다.

이들은 모두 개인 채널을 운영 중인 유튜버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에 의해 이들은 모두 감염을 사칭한 자작극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세간을 공포에 몰아넣고 있는 코로나19 자작극을 벌인 이들의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이들의 숨겨진 이야기는 금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