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한 실태 고발’ 천추스, 실종 후 재조명 된 과거 발언 “중국은 왜 한국을 경멸하는가”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2.14 17: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시민기자 천추스가 실종 후 과거 행적이 국내 누리꾼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최근 우한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로 폐쇄된 중국 우한의 실태를 고발했던 천추스가 지난6일부터 중국 정부에 의해 강제 격리 후 실종상태인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천추스의 가족과 친구들은 지난 6일부터 천추스와 연결이 끊어졌으며, 경찰로부터 그가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강제 격리 조치됐다고 전했다.

과거 방송에서 발언 중인 천추스 / 온라인 커뮤니티
천추스 발언 중 일부 / 온라인 커뮤니티

이와 함께 그가 과거 중국 방송에서 한 소신발언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천추스는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중국은 원래부터 대국이었습니다. 그런데 어쩔 때 우리의 모습이 조금 옹졸하게 보일 때가 있습니다”라며 한국을 비난하는 중국인들의 모습을 비판했다.

이어 “(한국과 비교하며) 돈이 있는데 대체 왜 법제 건설, 의료, 환경오염 등을 해결하지 못하는 것이냐”며 중국 정부를 꼬집었다.

방송 캡처와 그의 과거 발언을 본 누리꾼은 “저사람 저러다 어떻게 되겠네 했는데 아이고” “무서운 동네” “발표한 천추스도 대단하지만 방송에 내보낸 방송사도 대단한 듯”이라며 걱정과 우려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천추쓰는 과거 홍콩이 중국을 상대로 ‘송환법’ 반대 시위를 벌일 당시 중국 인권변호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중국에 반대해 민주화 운동으로 번져가던 홍콩의 시위 장면을 SNS에 게재했다. 이를 문제 삼은 중국 정부에 의해 천추스는 베이징으로 강제 소환 및 변호사 자격을 박탈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