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펭수가 위험해"…남극대륙, 사상 최초로 영상 20도 기록

  • 한수지 기자
  • 승인 2020.02.14 17: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유례없는 포근한 겨울 날씨로 '기후 비상'이 우려되는 가운데 남극 대륙에서 사상 처음으로 영상 20도를 넘는 기온이 측정됐다. 

남극 시모어섬에서 이달 9일 기온이 영상 20.75도로 관측됐다고 AFP통신 등이 시모어섬 마람비오 연구기지 과학자들을 인용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모어섬은 남극 대륙의 북쪽 끄트머리, 즉 아르헨티나 남쪽 바다에 있다. 시모어섬이 남극 북단에 있다고 하더라도 남극 지역에서 관측 기온이 20도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이달 6일 시모어섬 인근의 에스페란사 연구기지에서도 18.3도까지 기온이 올랐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에스페란사의 기록이 종전 공식 기록(2015년 3월의 17.5도)을 대체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지만, 사흘 만에 그보다 3도 넘게 높은 기온이 관측된 것이다. 

WMO의 승인을 거치면 시모어섬의 20.75도 기록이 새로운 남극 최고기온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남극 엘리펀트섬 펭귄 무리 / 연합뉴스
남극 엘리펀트섬 펭귄 무리 / 연합뉴스

시모어섬 마람비오 기지의 연구진은 지난 20년간 남극대륙 서쪽 남극반도의 기온이 비정상적으로 요동치는 양상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21세기 첫 10년간에는 온도가 내려갔다가 이후에는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의 고온은 주변 해류 변화와 엘니뇨 현상의 영향으로 추정했다. 

마람비오 기지의 브라질 연구자 카를루스 샤에페르는 "이 일대에서 무언가 다른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남극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도 온난화 현상이 심각하다는 발표가 잇따랐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은 지난달 전 세계 지표면과 해수면의 평균온도가 141년 관측 역사상 1월 기록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달 지표면 평균온도는 20세기 평균 1월 온도보다 1.14도 높게 나타났다. 

NOAA에 따르면 그달 평균 기온이 20세기 전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나는 기록이 421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지구 종말이 오겠구나" "기후위기가 신종코로나보다 천배, 만배 더 위험한데도 이렇게 기사 몇줄로 또 지나간다" "인간이 제일 나쁘다" "펭수 친구들 어쩌냐" "아 정말 큰문제네 우리자식들까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인류멸망이 200년안에 올수도있다는 예언이 현실이 될꺼같다" "인간이 100년만에 지구를 완전 박살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