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작은 아씨들' 외화 박스오피스 1위작…시얼샤 로넌·엠마 왓슨·플로렌스 퓨·엘리자 스캔런·로라 던 '열연'

  • 장영권 기자
  • 승인 2020.02.14 15: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외화 박스오피스 1위의 주인공인 마스터피스 영화 '작은 아씨들'이 흥행 청신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발렌타인 데이를 기념해 아름다운 비주얼의 케미스트리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올 겨울 가장 아름다운 명작 '작은 아씨들'이 발렌타인 데이를 맞이해 황홀한 비주얼의 케미스트리 스틸을 공개했다. 먼저, ‘조 마치’(시얼샤 로넌)와 ‘메그 마치’(엠마 왓슨)가 서로가 꿈꾸는 미래를 이야기하며 마주보고 있는 장면과 함께 연극을 준비하는 마치가 네 자매의 단란한 모습은 자매 간의 돈독한 우애를 느낄 수 있어 따뜻한 여운을 배가시킨다. 

여기에 그레타 거윅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는 비하인드 장면 역시 영화만큼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전한다. 더불어 조 마치가 네 자매의 이야기가 담긴 소설 ‘작은 아씨들’을 집필하고 있는 모습과 프리드리히 교수(루이 가렐)와 기차역에서 재회한 모습은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 영화 후반부의 여운을 깊이 있게 전하는 것은 물론, 아직 영화를 안 본 관객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켜 관람 욕구를 자극한다.  

특히 이번 스틸에서는 캐릭터의 매력을 한층 살린 의상 프로덕션도 엿볼 수 있다. '작은 아씨들' 의상 감독을 맡은 재클린 듀런은 1860년대 시대상을 사실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전체적인 의상 스타일과 작은 소품까지도 각각의 캐릭터에 맞는 분위기를 그대로 담아내고자 노력하며 캐릭터의 정체성과 생동감을 불어넣는 의상을 탄생시켜 영화의 완성도를 배가시킴은 물론, 극장가를 찾은 관객들의 눈까지 즐겁게 하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의상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한 것은 물론, 제 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제 32회 시카고 비평가 협회상에서 의상상을 모두 석권하는 기염을 토했다.

한편 영화 '작은 아씨들'은 CGV 골든에그지수 98%, 네이버 관객지수 9.30과 로튼토마토 지수 95%라는 뜨거운 호평 속에 외화 박스오피스 1위 굳히기는 물론, 금주 개봉작 중 좌석 판매율 1위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이에 '정직한 후보'와 흥행 박빙을 이루는 놀라운 파란을 일으키고 있어 주말 극장가 흥행 레이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외화 정상 등극에 빛나는 마스터피스 '작은 아씨들'은 네 자매와 이웃집 소년의 어른이 되기 위한 사랑과 성장을 담은 드라마로 세계적인 명작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뉴 클래식 작품. 압도적 외화 박스오피스 1위로 극장가 최고의 화제작으로 등극한 영화 '작은 아씨들'은 절찬상영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