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아한 모녀’ 차예련, 최명길에 “제이그룹 회장직 안 하겠다” 선언…김흥수 때문?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2.14 15: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차예련이 제이그룹 회장직을 거부하며 복수의 의지에 한 풀 꺾인 모습을 보였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우아한 모녀’에서는 제니스(차예련)이 캐리정(최명길)에게 제이그룹 회장직을 맡지 않겠다고 이야기했다.

캐리정은 제니스에게 “안 한다니? 제이그룹 회장 자리 포기한다는 말이야?”라고 믿을 수 없다는 듯이 되물었다. 

구해준 때문이라는 제니스의 말에 “유진아”라고 딸을 애틋하게 부르자 제니스는 “엄마가 하세요. 데니가 해도 되고요”라고 재차 거절 의사를 밝혔다. 

KBS2 ‘우아한 모녀’ 캡처

하지만 캐리 역시 뜻을 굽히지 않았다. 캐리는 “구해준이 안타까운 건 이해해. 아픈 사람하고 싸우기 싫은 것도 알아. 너도 충격이 컸을 테고 지금은 구해준 안 된생각에 마음 아파서 그렇지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거야”라고 다독였다. 

이에 제니스는 “제 생각 안 바뀌어요. 구해준 누워있는데 그 사람하고 경쟁하고 싶지도 않고, 그 자리 뺏고 싶지도 차지하고 싶지도 않아요”라며 힘든 얼굴을 했다. 캐리는 “구해준 자리를 뺏는 게 아니야. 제이그룹을 뺏는 거야. 이제 거의 다 왔어. 한 번만 마음 다 잡아”라고 타일렀다. 

구해준은 구재명의 친아들도 아니라는 말에도 캐리는 “그게 뭐가 중요해. 제이그룹 아들인 게 중요한 거야. 조윤경 아들이잖아”라고 말했다. 이 이야기를 안에서 듣고 있던 설미향(김보미)는 “조윤경 아들? 그럼 미연이 아들인데?”라며 충격에 자리에서 주저앉고 말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