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복면가왕’ X세대, 서태지 아이들 ‘컴백홈’ 댄스 개인기 대방출…정체 누구?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2.14 12: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복면가왕’ X세대의 정체에 궁금증이 높아지고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에서 X파일과 X세대가 무대를 펼쳤다. 

이날 1라운드 무대에서 X세대와 X파일은 영턱스클럽의 ‘정’ 무대를 펼쳤다. X파일은 고운 목소리로 노래를 안정적으로 소화했고, X파일은 노래부터 랩까지 능수능란하게 해내는 모습으로 정체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MBC ‘복면가왕’ 캡처

무대가 끝난 후 두 사람은 특별한 개인기를 선보였다. 먼저 X세대는 서태지와 아이들 ‘컴백홈’ 노래에 맞춰 안무를 선보였다. 마치 서태지와 아이들의 재림 같은 복붙 춤사위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짐볼 위에서 요상한 퍼포먼스를 선보인 X세대에게 시선강탈을 당해 고독한 춤을 펼쳐 웃픈 장면을 연출했다. 이에 김성주는 또 한 번 개인기 기회를 줬다. X세대는 유해진의 성대모사도 잘한다고. 

X세대는 영화 ‘타짜’ 속 유해진에 빙의된 듯한 대사와 손동작으로 감탄을 자아냈고, 김구라는 “그냥 잘하는 분이야”라고 인정했다. 뿐만 아니라 그런 유해진이 ‘모래시계’ 최민수 역에 캐스팅됐을 때까지 연기해 폭소케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딱 봐도 너무 김희철 아님?”, “우주대스타님 노래해줘서 고마워요”, “예능감 대박이다” 등 반응을 보이며 X세대의 정체를 김희철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