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베트남 당국, 코로나19 확진자 6명 발생지 빈푹성 선로이 봉쇄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2.14 11: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40㎞가량 떨어진 빈푹성의 한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6명이나 나와 당국이 13일 1만명가량 거주하는 해당 지역을 봉쇄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 19 발병사태가 시작된 후 중국 이외 국가에서 대규모 거주지가 봉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이날 인구 1만명가량인 빈푹성 선로이 지역을 봉쇄했다.

봉쇄된 베트남 빈푹성 선로이 지역 출입로 [AFP=연합뉴스]
봉쇄된 베트남 빈푹성 선로이 지역 출입로 [AFP=연합뉴스]

당국은 한국의 행정구역으로는 면 단위에 해당하는 선로이 지역 출입로에 검문소를 설치하고 주민의 출입을 차단한 채 이동하는 차량과 물품에 소독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베트남에서 16번째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이 지역에서만 지금까지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이곳에는 지난달 17일 우한에서 교육을 마치고 귀국한 빈푹성의 한 일본 업체 직원 8명 가운데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6명 중 1명인 23세 여성의 집이 있다.

이 여성은 귀국한 직후부터 병원에 입원한 지난달 25일까지 집에 머물며 설을 맞아 친척 등을 광범위하게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이 여성의 부모와 이모, 여동생, 생후 3개월 된 조카, 이웃 여성 1명이 차례로 코로나 19 확진자가 됐다.

보건 당국은 밀접 접촉자를 격리한 채 정밀 검사를 해왔는데 확진자가 계속해서 나오자 해당 지역 전체를 20일가량 봉쇄하기로 결정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