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동원 할아버지, 폐암 말기 투병 중 별세…조부상 딛고 완벽한 무대 소화

  • 권미성 기자
  • 승인 2020.02.14 06: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미스터트롯’의 정동원이 할아버지의 비보에도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 트롯’에서는 본선 3라운드 ‘트로트 에이드’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김호중, 정동원, 이찬원, 고재근으로 꾸려진 팀 ‘패밀리가 떴다’는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정동원은 연습 도중 조부상을 당하는 아픔을 겪었음에도 무대에 집중한 것.

정동원 / TV조선 ‘미스터 트롯’ 방송캡처
정동원 /
정동원 / TV조선 ‘미스터 트롯’ 방송캡처

심사위원 장윤정은 “얼마 전에 할아버지가 돌아가셔서 마음이 무너졌을 것이다. 어릴 때부터 슬픔이 쌓이면 ‘한’이 된다. 그런 아이들이 노래로 위로를 받고 관객의 박수를 받아서 치유를 할 수 있다면 정동원이 계속 노래를 부를 수 있게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앞으로도 부족함 없는 가수가 될 것이다”라고 평했다.

‘패밀리가 떴다’는 1000점 만점 중 976점을 얻어 ‘사랑과 정열’과 동점을 이뤘다.

한편 이날 방송된 '미스터트롯'에서는 정동원이 할아버지의 빈소를 지키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정동원은 "안 슬프냐"라고 묻는 남승민에게 "슬픈데 참고 있는 거야. 안 돼. 울면 할아버지가 안 좋아해"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