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인영, 14년지기 절친 김지석 "암흑의 자식일 때 내가 꺼내줘…난 오빠랑 엮이고 싶지 않아"

  • 권미성 기자
  • 승인 2020.02.14 06: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김지석과 유인영의 끈끈한 우정이 화제다.

13일 첫 방송된 JTBC '더 로맨스'에서는 유인영에게 동반 출연을 제안하는 김지석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지석은 “배우로서 한번쯤 해보고 싶은 작업이었다. 제안을 받았을 때 (유)인영이와 함께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얘 아니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지석은 유인영을 만나 “너 나보다 친한 남자 사람 친구 있냐”라고 물었다. 

유인영-김지석 /
유인영-김지석 / JTBC '더 로맨스' 방송캡처

이에 유인영은 “없다”고 답했다. 김지석은 “너 내가 생일선물 어떻게 해줬냐. 백화점에서 미리 생일선물 골라놓고 나한테 연락하지 않았냐”라고 따졌다.

유인영 역시 "오빠가 생일로 이야기하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유인영은 “암흑의 자식이었던 오빠를 내가 끌고 나와서 생일파티 해줬다”고 반박했다. 

김지석은 유인영에게 드라마 시나리오를 함께 쓰자고 제안했다.

한편 유인영이 출연을 확정지은 SBS '굿캐스팅'은 국정원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는 아줌마들이 우연히 요원으로 차출돼 현장으로 위장 잠입하며 벌어지는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