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낄 자리가 없었다" 박현빈, ‘오빠만 믿어’ 뺏기나…이대원 팀 '극찬'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2.14 01: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미스터트롯’ 박현빈이 원곡을 뺏길 위기에 놓였다. 

13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는 박현빈이 '사랑과정열' 팀을 극찬했다. 

이날 '사랑과정열' 팀이 기부금 미션에서 ‘오빠만 믿어’를 선곡했다.

화려한 무대가 끝난 후 눈물을 흘린 이대원. 이에 장윤정은 "격투기 선수가 저렇게 울 일이야?"라고 농담을 건네며 그를 위로했다. 김준수 역시 "앞선 팀들의 안무를 모두 율동으로 만들어버렸다"면서 극찬을 이어가기도. 

'오빠만 믿어' 원곡자 박현빈은 "보통 제 노래를 불러주시면 같이 즐기곤 한다. 그런데 살짝 지켜봤는데 제가 낄 자리가 없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실제로 무대가 진행될 당시 박현빈은 합류하라는 '미스터트롯' 패널들의 이야기에도 "낄 자리가 없다"며 주저하는 모습을 보였다. 

’미스터트롯’ 캡처

이에 박현빈은 "각 멤버들의 반전, 노력, 파워, 변신이 있었다. 수고 많으셨다"고 간단명료하게 평가를 끝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이돌 준비생였던 만큼 진짜 존잘이긴 하다 이대원", "무대를 사랑한 정열에 사랑을 담아", "진짜 최고였어요!!! 다들 얼마나 고생했을지 눈에 보여요", "대원군 눈물흘리는데 나도 눈물 한바가지 같이 쏟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미스터트롯’은 날로 뜨거워지는 대한민국 트롯 열풍에 화력을 더하고 제2의 트롯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트롯 스타를 탄생시킬 신개념 트롯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