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단독] 틱톡커 서훈, "디스코팡팡 사장에게 협박+폭행 당해…사과문도 직접 지시"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2.13 20: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유명 틱톡커 서훈이 미성년자 성추행 논란 사과문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13일 틱톡커 서훈은 톱스타뉴스에 "해당 사과문은 내가 쓴 글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그는 초등학생을 성추행했다는 루머에 휩싸였다. 이에 서훈은 자신의 SNS를 통해 해명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틱톡커 서훈 제공
틱톡커 서훈 제공

이와관련해 서훈은 "(사과문을) 디스코팡팡 사장이 직접 쓰고 저에게 올리라고 협박했다"면서 "폭행과 협박 때문에 무서워서 글을 올릴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지난 4일 서훈은 여자 손님과의 개인적인 만남을 금지하는 룰을 어겨 디스코팡팡 사장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설명했다.이후 미성년자와 교제했다는 논란이 온라인커뮤니티에서 화제를 모으자 디스코팡팡 사장은 해당 사건에 대해 사과문을 올리도록 지시했다고. 

틱톡커 서훈 제공

서훈 측이 공개한 대화 캡쳐본에 따르면 디스코팡팡 사장은 그에게 사과문을 보내며 "너 이거 내가 대신 작성해준거 남들이 알면 넌 더 쓰레기가 되는거야"라고 협박했다. 또한 사과문에 본인을 태그하지 말 것을 요구하며 자신이 보낸 메시지를 모두 삭제하기도 했다. 

틱톡커 서훈 제공

또한 서훈은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여학생의 경우 자신과 교제했었다고 설명했다. "그 여학생과 헤어지고 다른 여자를 사귀니 화가나서 복수하려고 한 것"이라고 말한 그는 "다른 지인에게 좋아서 스킨십한거라고 인정했다. 스킨십을 합의 하에 했다고 인정한 녹음파일도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서훈은 명예훼손 및 폭행협박 등의 혐의로 디스코팡팡 사장을 고소한 상황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