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골든차일드 다 가르치고 싶다”…최보민, 전체 출연 제안에 ‘활짝 미소’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2.13 14: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수미네 반찬’ 최보민이 골든차일드 멤버 전체를 섭외하겠다는 말에 활짝 웃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 골든차일드 보민이 숙제로 집에서 시금치 김치를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수미네 반찬’ 식구들은 모두 모여 숙제 영상을 관람했다. 지난 시간에 배운 레시피들을 잊지 않고 잘 활용했는지 보기 위해서다. 그중 보민은 시금치 김치에 도전했다.

이태곤은 “그때 실수했는데 이제 잘한다”고 칭찬했다. 보민은 시금치를 손질하고, 다양한 재료를 넣어 양념장을 만들었다. 중간에 “이 색깔이 아니었는데”라고 당황하기도 했으나 이내 김치를 완벽하게 완성했다. 

tvN '수미네 반찬' 방송 캡처
tvN '수미네 반찬' 방송 캡처

완성된 김치를 들고 보민은 “1시간 정도 숨을 죽이고 시식해보겠다”고 말했다. 1시간 뒤 김치는 골든차일드 대기실에 등장했다. 멤버들은 김치통을 열자마자 감탄을 연발하며 “냄새 좋다” “시금치 향이 좀 나면서 끝 맛이 너무 좋다” 등 호평을 했다. 

이를 보던 김수미는 “밥도 없이 저것만 먹으면 짜다”며 “언제 스케줄 비는 날 멤버들 단체로 데려와라. 여기 서서 단체로 가르쳐주겠다”고 제안했다. 보민은 그렇게 하겠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장동민은 “여기 와서 한 번 먹어봐야 아무거나 먹고 성공이라 안 한다”고 ‘수미네 반찬’에 대한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