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당돌한 여자!” 강호동, 차수빈 보고 깜짝…연희동 집안도 눈길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2.13 12: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한끼줍쇼’ 강호동이 차수빈을 보고 깜짝 놀랐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강호동과 인교진이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서 한끼를 도전했다.

이날 두 사람이 방문한 집은 다름 아닌 트로트 가수 차수빈의 집이었다. 강호동과 인교진은 이 그린 듯한 인연에 당황해 했다. 마침 미팅을 끝내고 집에 도착한 차수빈도 두 사람을 보고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강호동은 차수빈을 보자마자 “당돌한 여자!”라고 반가워 했다. 

강호동은 “우리 약속한 거 아니죠?”라며 “미팅 때문에 메이크업도 하신 상태다”고 거듭 신기해했다. 차수빈은 “모 프로그램에서 ‘당돌한 여자’를 불렀던 트로트 가수 차수빈이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JTBC '한끼줍쇼' 방송 캡처
JTBC '한끼줍쇼' 방송 캡처

그는 본명이 아닌 예명이라며 “본명은 이승우다”고 설명했다. 차수빈의 모친은 “아버지가 트로트 예명을 정해주셨다”고 덧붙였다. 원래 차수빈은 고등학교 3학년때까지 야구선수였으나 눈 부상으로 인해 꿈을 접어야 했다. 

이후 트로트 쪽으로 오기 전까지 목표도 없었다며 아버지의 권유로 트로트계에 입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강호동은 “오늘 연희동 출연자이지만 우리 동료이고, 크게 보면 식구다”고 그를 응원했다. 

이에 차수빈의 엄마는 “그렇다면 ‘아는 형님’에 한 번…”이라고 야망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섭외는 제가 하는 게 아니라서”라며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으로 변명했다. 

한편 차수빈은 최근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당돌한 여자’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차수빈은 화려한 대문과 한쪽에 벽난로 등이 갖춰져 있는 집 인테리어로 주목받았다. 앞서 차수빈은 ‘미스터트롯’에서 고(故) 앙드레김의 옷을 입고 등장해 그의 집안에 대해 관심이 모이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