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조작 논란' PD수첩 측, "인터뷰 하루 전 매수계약 알아…혼란드려 죄송"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2.13 00: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PD수첩'이 인터뷰 조작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12일 MBC 'PD수첩'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인터뷰 출연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PD수첩'은 "방송 인터뷰에서 A씨는 급격하게 오른 아파트 값으로 인해 겪는 압박감을 토로했다"면서 "이는 A씨만의 문제가 아니라, 젊은 세대 대부분이 느끼는 공통된 고민"이라고 설명했다. 

인터뷰 하루 전, A씨가 아파트 매수 계약을 한 사실을 알았다고 밝힌 제작진은 "A씨는 선금만 지불했을 뿐 등기가 이전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해당 아파트가 노출될 경우 계약이 파기되거나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하여, 계약 사실을 언급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이야기했다.

'PD수첩' 캡처

 이 때문에 계약 체결 사실을 밝히지 않았으며, 결과적으로 시청자에게 혼란을 끼쳤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방영된 '2020 집값에 대하여' 편에서는 전세 세입자로 거주 중인 20대 여성 A씨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A씨는 "정말 뼈져리게 느겼다. 샀으면 이것도 1억 2천만원은 올랐을 것"이라면서 "자기 주거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집을 사야한다고 하는데"라고 안타까워했다.

방송 직후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A씨가 9억원대의 아파트 소유자라는 글이 게재됐다. 또한 한 네티즌은 A씨로 추정되는 카카오톡 캡쳐본을 증거로 내세우기도. 

캡쳐본에 따르면 A씨는 "디파자를 사기 전에 부동산카페에 여러 곳 분석, 임장글을 올렸었는데 그 글을 보고 피디수첩에서 인터뷰 하고 싶다고 연락이와서 고민하다 응했다"면서 "밀레니엄 세대 부동산 관련해서 인터뷰를 했고 제가 아파트를 구입했단 것을 특정짓지 않고 모자이크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자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그후 PD에게 재차 연락이 왔다면서 "특정 아파트를 매수했다는 부분은 편집할테니 모자이크 처리하지 말고 방송 나가면 안되겠냐고 물어보시는데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요새 하도 부동산에 민감해서 욕먹거나 세무조사 들어와 골치 아플까봐 무섭긴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PD수첩'은 '시대의 정직한 목격자'가 되기 위한 성역 없는 취재를 지향하는 심층 탐사 보도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MBC에서 방영된다.

아래는 'PD수첩' 측 입장전문. 

PD수첩 인터뷰 출연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

MBC PD수첩은 지난 11일 <2020 집값에 대하여> 편에서 전세 세입자로 거주하고 있는 20대 여성 A씨와의 인터뷰를 방송했습니다.

 

방송 인터뷰에서 A씨는 급격하게 오른 아파트 값으로 인해 겪는 압박감을 토로했습니다. 이는 A씨만의 문제가 아니라, 젊은 세대 대부분이 느끼는 공통된 고민이었습니다.

 

제작진은 취재 중에 A씨가 인터뷰 하루 전, 소형 아파트 매수 계약을 하고 계약금을 지불했다는 점을 인지했습니다.

 

A씨는 선금만 지불했을 뿐 등기가 이전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해당 아파트가 노출될 경우 계약이 파기되거나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하여, 계약 사실을 언급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결과적으로, 계약 체결 사실을 밝히지 않음으로써 시청자 여러분께 혼란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또. 어렵게 인터뷰를 해주신 A씨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Tag
#pd수첩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