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더 게임’ 옥택연, "죽은 아버님도 살인자 되는거 원치 않을 거다" 경고에 임주환은 "난 이미 살인자야" 팽팽 대립 이연희는 과연 생매장 될까?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2.12 22: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더 게임:0시를 향하여’에서 옥택연이 임주환을 찾아와서 마지막 경고를 하고 임주환은 자신의 살인은 이미 시작됐다는 것을 알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12일 MBC에서 방송된 수목드라마‘더 게임 :0시를 향하여’에서는  태평(옥택연)은 자신의 죽음에서 들고 있던 목걸이를 보게되고 도경(임주환)의 경고를 듣게 됐다.

 

MBC‘더 게임:0시를 향하여’ 방송캡처
MBC‘더 게임:0시를 향하여’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지원(장소연)은 남편 준희(박원상)의 통화를 듣고 딸 미진(최다인)을 죽였다고 생각하는 조필두(김용준)가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지원(장소연)은 딸의 복수를 위해서 식칼을 들고 조필두를 찾아갔고 병원 사람들이 모두 보는 앞에서 조필두를 살해했다. 조필두의 아들 도경(임주환)은 이 소식을 전해 듣고 충격을 받았고 이어 자신의 아버지 조필두의 부검을 하게 됐다.

도경(임주환)은 시신과 함께 온 준영(이연희)에게 냉정하게 말했지만 준영이 떠나고 시신을 잡고 오열을 하게 됐다.

또한, 태평(옥택연)은 자신의 미래에 죽기 직전에 손에 쥔 목걸이를 보게 되고 이어 도경이 나타나서 "넌 서준영을 절대 찾지 못하게 될 거다"라는 경고를 듣게 됐다. 백선생(정동환)은 태평에게 준영(이연희)의 "죽음이 태평에게 보이지 않는 이유는 태평이 너때문에 서준영이 죽을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하면서 

우현(박지일)이 도경(임주환)의 자백을 받기 위해 무릎을 꿇었다. 우현(박지일)은 도경(임주환)을 찾아가서 무릎을 꿇고 도경의 아버지 조필두(김용준)의 증거 조작에 대해 사과를 했다.

우현은 미진을 죽인 도경의 자백을 받기 위해 도창장치를 하고 와서 "그만하자. 내 친구가 죽게 되자 내가 눈이 뒤집어져서 증거 조작을 했다. 김형수가 범인인 것 안다. 죄없이 죽인 미진이를 생각해서. 그만하자. 내가 바로 잡아 놓겠다. 언론에 조필두가 죄가 아니라는 것을 밝히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도경은 우현에게 "그러게요. 왜 죽였을까요? 범인이 왜 죽였는지 알려 주세요!"라고 소리를 치며 우현에게 있는 도청장치를 꺼내서 "마지막까지 바로 잡아 놓는다는게 고작 이런거냐?"라고 말했다. 도경은 "당신들은 날 못잡아. 벌써 태웠거든. 그러니까 사과는 10년 전에 하셨어야죠. 안 그래요?"라고 말했다.

태평은 준영에게 위치 추적이 되는 목걸이를 건네며 "이 목걸이는 내가 죽는 모습에서 나왔다. 준영씨가 이 목걸이가 다시 내 손에 오지 않게 간직해달라"고 부탁했다.  

또 태평은 도경을 찾아가서 " 당신도 살고 싶어서 신분 세탁한 것이 아니냐. 이제 그만 해라. 돌아가신 아버님도 구도경씨가 살인자가 되는 것은 싫으실 거다"라고 말했고 도경(임주환)은 잊었나본데 난 이미 살인자야라고 하며 자리를 떠나면서 둘의 운명같은 대결이 펼쳐질 것을 암시하며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 '태평'과 강력반 형사 '준영'이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이다. 

김태평 역(옥택연), 서준영 역(이연희), 구도경 역(임주환), 백선생 역 (정동환), 남우현 역(박지일), 이준희 역(박원상), 유지원 역(장소연), 한동우 역(최재웅), 윤강재 역(신성민), 고봉수 역(이승우), 지수현 역(이봄)이 맡았다. 

MBC 수목드라마‘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수요일,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