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급스러운 맛" 허영만 딸 허보리, 강원도 인제 메밀막국수 극찬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2.12 21: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허영만이 고급진 맛의 메밀막국수 맛집을 방문했다. 

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허영만이 딸 허보리와 함께 강원도 인제에서 메밀막국수 먹방을 펼쳤다. 

이날 허영만은 딸 허보리와 함께 메밀 막국수 집에 방문했다. 두 사람이 방문한 집은 간단한 고명과 함께 순 메밀막국수가 한 공이가 나와 취향대로 비벼먹으면 된다. 

음식을 본 허보리는 "너무 맛있어보인다"고 말하며 "진짜를 만난 느낌이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국수 한 덩이를 집어든 허영만은 "이게 한 덩어리가 맞나? 왜 이렇게 크지. 시원찮은 집 냉면 한 그릇에 들어가는 양이야"라며 "그때 이걸 6개나 먹었단 말이냐"라고 감탄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캡처

어떻게 먹을지 고민하는 딸에게 허영만은 "양배추를 많이 넣으면 떫은맛이 있다. 알지? 기름도 많이 넣지 마"라며 스윗한 조언을 이어갔다. 

메밀 맛을 본 허보리는 "맛있다"면서 "너무 자극적이지 않아서 좋다. 막국수하면 족발에 같이 나오는 친구 이미지다. 근데 얘는 되게 고급스럽다"고 극찬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식객 허영만이 소박한 동네 밥상에서 진정한 맛의 의미와 가치를 찾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TV조선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