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김이경, 설정환 집 죽 배달하고 최윤소에게 알려…이유진은 심지호-정유민 ‘결혼 준비 함께하며 괴로워’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2.12 21: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김이경이 설정환 집에 죽 배달을 하고 최윤소에게 알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12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77회’에서는 여주(김이경)는 천동(설정환)의 집에 배달을 가게 됐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여주(김이경)는 천동(설정환)의 집에 배달을 가서 "혹시 우리 언니 팀장님 아니세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천동은 "아 여원씨 동생"이라고 아는 척을 했다. 여주(김이경는 집으로 돌아오서 여원에게 언니, 나 아까 언니 팀장님 봤다. 그런데 죽을 시켰더라과 알렸고 여원은 어디 아파 보였니?라고 걱정을 했다.

여원은 이남(나인우)과 너무 가깝게 지내는 여주에게 잔소리를 했고 이남이 여주의 다친 팔을 안마해주는 것을 본 보람(이아라)과 영재(김지훈)에게 "이모가 삼촌 좋아하나봐"라며 놀렸다. 사돈 관계인 이남과 여주가 친하게 지내는 것을 본 여원(최윤소)은 깜짝 놀라며 "여주야. 너 지금 뭐하는 거야"라고 잔소리를 했다.

또한 수지(정유민)과 지훈(심지호)은 윤경(경숙)의 억지 승낙을 받고 선화(이유진)과 함께 웨딩드레스를 보게 됐다.

또 선화는 지훈에게 "작가님에게 내가 짝사랑했다는 사실 말하지 말라"고 했고 수지는 선화에게 "사진을 찍어달라"고 하면서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