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의도 칼부림 용의자 60대 여성 목에 자해 흔적, 의식불명…20대 남성 중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2.12 2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 건물의 지하 식당에서 60대 여성이 20대 남성을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5분께 이 식당에서 함께 일하는 60대 여성 종업원이 식당 주방에서 20대 남성 종업원을 흉기로 찌른 뒤 자신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이들은 여성이 50대, 남성이 30대로 알려졌으나 각각 60대, 20대인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증권가 식당에서 칼부림 사건이 발생해 경찰 과학수사대원들이 현장 조사를 하고 있다. 2020.02.12. / 뉴시스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증권가 식당에서 칼부림 사건이 발생해 경찰 과학수사대원들이 현장 조사를 하고 있다. 2020.02.12. / 뉴시스

여성은 극단적 선택 이후 의식이 없는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당초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사망한 것은 아니며, 피해 남성은 복부에 자상을 입은 채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에 따르면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질 당시 호흡과 맥박이 없었다. 피해 남성은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수술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각각 다른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여성이 칼로 찌른 건지 확실히 확인 된 것은 아니고 정황상 추정이 가능한 상황이어서 조사 중"이라며 "여성은 목 부위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는 상처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