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넌 나의 한약재”…연우, 도경완 아들다운 스윗 멘트 장인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2.12 19: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도연우가 아빠 도경완을 쏙 빼닮은 스윗 멘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도경완과 아들 도연우가 찜질방을 방문했다.

이날 도연우는 유치원 친구 레이나와 단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도연우는 “이리 가까이 와봐”라고 친구를 가까이에 불렀다. 연우는 “넌 나의 한약재야”라며 “왜냐하면 너는 나를 녹용. 네가 좋아서”라고 회심의 멘트를 날렸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도경완은 “좋아, 좋아. 한약재 왔어”라고 응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아이는 손을 잡고 어딘가로 향했다. 

바로 찜질방에 있는 코인 노래방. 머뭇거리던 레이나에게 연우는 “들어와도 돼, 용기를 내”라고 말했다. 두 아이는 첫 곡으로 ‘귀여운 꼬마’를 골랐다. 연우는 레이나의 노래를 듣고 “너 진짜 노래 잘 부른다”고 감탄했다.

연우는 “레이나, 이 노래는 널 생각하면서 부를게”라고 선곡했다. 도경완은 “너도 동요를 불러라, 제발 매력 발산 부탁한다”고 절절하게 아들을 연우를 응원했다. 그러나 연우는 그런 아빠의 믿음에 배신하고 트로트 ‘땡벌’을 선곡했다. 레이나는 깜짝 놀라며 귀를 막아 웃음을 선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