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靑, 선거개입 의혹에 "공소장이 사실은 아냐. 검찰 주장일 뿐"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2.12 19: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는 12일 이른바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묻자 "청와대가 입장을 밝힐 내용은 아니다"라며 언급을 삼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해당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는 이유가 뭔가'라는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검찰이 13명을 기소했는데, 기소한 것은 기소한 것이고 이에 대해 청와대가 입장을 밝힐 것은 아닌 것"이라며 "공소장에 어떤 내용이 나왔다고 해서 그게 사실인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공소장에 나온 내용도 검찰의 주장과 피고인의 주장이 충돌해 서로 다투고 있는 것"이라며 "법정에서 서로 주장을 펼치면 어느 것이 사실인지 최종 결과가 나올 것이다. 이런 과정에서 청와대의 입장을 대라고 요구하는 것 자체가 맞는지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청와대에서 벌어진 일이니, 청와대의 설명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질문이 다시 나오자 "저희가 파악할 수 있는 부분은 다 파악해 이미 공개했다. 이는 당시에 보도가 다 됐다"며 "이에 대해 검찰은 다른 주장을 하는 것이다. 한쪽의 주장이 나온다고 이를 사실로 전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답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