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타다, 쏘카에서 분할…이재웅 "모빌리티 유니콘 될 것"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2.12 15: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승차공유 사업을 전담하는 독립기업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타다는 모기업인 쏘카가 12일 이사회에서 승차공유 사업을 전담할 '타다'(가칭)를 분할,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업 분할 방법은 인적 분할이며, 분할 이후 현 쏘카 주주들은 동일 비율로 타다의 지분을 소유하게 된다. 신설법인 타다는 4월 1일 출범한다.

이에 따라 타다는 승차공유 사업을 전담하고 쏘카는 차량공유 사업을 중심으로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새로 설립되는 타다는 서울과 수도권에서 기사 포함 렌터카 호출사업으로 회원 수 170만, 차량 1천500대로 사업을 전개해온 기존 타다의 사업을 승계한다.

이번 기업 분할은 각 사업부문의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국내외 투자 유치를 확대하고 전략적 제휴를 통해 기업을 확대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타다는 설명했다.

타다는 앞으로 다양한 승차공유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대중교통과 협력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승차공유서비스 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승차공유서비스 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웅 쏘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오랜 고민 끝에 타다의 사업 경쟁력 제고와 더 큰 성장을 만들어나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면서 "모빌리티 유니콘(시가총액 1조원 이상의 비상장 기업)이 아니라 모빌리티 유니콘 목장이 만들어지는 시작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박재욱 타다 대표는 "독립기업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것이 타다의 사업 기회를 넓히고 투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해 국내 모빌리티 플랫폼 산업을 더 크게 성장시키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타다는 새 법인 설립을 계기로 이용자 서비스 강화, 드라이버 사회안전망 지원, 기업의 사회적 기여와 책임 실천, 플랫폼 생태계 확대라는 4대 가치를 중심으로 '사람 중심의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유사택시' 논란으로 택시업계와 첨예한 갈등을 빚어온 타다를 둘러싼 법정 공방은 계속되고 있다.

검찰은 10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이 대표와 박 대표에 대해 '무면허 여객자동차 운송사업'을 한 혐의로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이를 두고 이 대표는 이날 다른 페이스북 글에서 "법으로 금지되지 않은 것은 다 허용하는 네거티브 규제로 가겠다고 선언한 정부가 법으로 허용한 것만 할 수 있는 포지티브 규제로 기소하는 것은 문제"라면서 "(거기에다) 법으로 허용된 것을 한 것을 인정하면서도 그 실질을 따져 처벌하겠다는 것이 놀랍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다 떠나 기업의 서비스가 불법성이 있으므로 그 회사의 대표이사까지 처벌해야 하겠다고 하는 것은 더 놀랍다"라면서 "새로운 시도를 한 기업가를 벌금형도 아닌 징역형으로 처벌해달라고 하는 나라에서 혁신은 커녕 누가 새로운 사업을 하려고 하겠느냐"고 일침을 가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