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노지훈, "부모님 암 투병·쇼크로 일찍 여의었다"…누나가 생계 함께 꾸린 가정사 고백

  • 김아현 기자
  • 승인 2020.02.12 14: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미스터트롯’ 노지훈이 한 방송을 통해 자신의 생활고를 전했다. 

과거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임영웅과 함께 노지훈이 출연해 자신의 개인 가정사를 언급하며 생활고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누나 둘이 있는데 나이차이가 좀 있다"며 "아빠, 엄마 역할로서 케어를 직접 해주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채널A ‘행복한 아침’ 영상 캡처

이어 "그 이유가 제가 중학교때 (부모님) 두분 다 돌아가셨다"며 "아버님이 2년 동안 암투병으로 돌아가셨고 어머니가 12일 만에 쇼크로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그때 노지훈의 누나가 하고 싶은 일도 포기하면서 대학교도 포기했었다고.  

생계도 누나 둘이 꾸려나갔다고 전한 노지훈은 "부모님이 일찍 돌아가시고나서 사회생활을 일찍 깨달은 것 같다"며 "축구를 잘해야 장학생으로 다닐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축구를 그만 둔데에 "몸을 못 챙겼었던게 큰 요인었던 것 같다"며 "축구를 그만 뒀지만 트로트를 열심히하고 있으니까 괜찮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하며 누나에게 잘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지훈이 출연하는 TV조선 ‘미스터트롯’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