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듀스 故 김성재 전 여자친구, 약물 분석 전문가 상대 10억 손배소송…“해당 동물 마취제, 마약으로도 사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2.12 13: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듀스 출신 가수 故 김성재의 전 여자친구 A씨가 약물 분석 전문가를 상대로 제기한 10억 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 진행됐다. 이번 재판에서 약물 분석 전문가 B씨 측 변호인이 사건 당시 검출된 약물의 마약류 여부에 대한 입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12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14부(김병철 부장판사)는 김성재의 전 여자친구 A씨가 약물 분석 전문가 B씨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변론기일을 열었다. 

이날 약물 분석 전문가 B씨 측 변호인은 "당시 검출된 약물이 마약류인지 아닌지 여부에 대해 입증해달라"고 주장했다. 또한 "원고의 주장에 따르면 그 약물이 그럼 독극물인지 아닌지 여부에 대한 주장도 필요해보인다"는 말을 덧붙였다.

故 김성재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 캡처
故 김성재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 캡처

변호인은 이어 김성재 전 여자친구 A씨의 정신적 고통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B씨 입장에서는 학술적 입장을 밝힌 것이고, A씨를 지목한 적이 없다. B가 아닌 악성 댓글을 달았던 다른 사람에 의한 피해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항변했다.

재판에 참석한 A씨 측 대리인은 "해당 동물마취제가 마약으로 사용된다는 증거가 있고 대용 가능성이 판결문에도 적시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A씨 측은 "약물 전문가인 B씨가 일반 대중 앞에서 해당 약물이 사람에게 한 번도 사용된 적 없는 것 처럼 말하는 것은 악플러들이 막연하게 말하는 것과 차이가 있다"며 명예훼손을 주장했다.

김성재의 전 여자친구인 A씨는 지난해 10월 B씨를 상대로 10억 원에 달하는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B씨는 김성재 사망 사건을 조사하며 약물 검사를 시행했던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속 약물 분석 전문가다.

故 김성재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 캡처
故 김성재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 캡처

A씨 측은 B씨가 과거 고인에게 검출된 약물 졸레틴이 마약 대용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진술했지만, 이후 A씨가 고인을 살해한 것처럼 말하고 다녔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고인이 된 김성재는 힙합 듀오 듀스의 멤버로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솔로 앨범을 공개한 직후인 1995년 11월 20일 한 호텔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당시 김성재에 대한 부검 결과 몸에서 많은 주삿바늘 자국이 확인됐고, 사인이 동물마취제 때문이라는 사실이 보도되며 논란이 일었다.

김성재 사망 당시 여자친구였던 A씨는 살인 혐의로 기소되기도 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A씨에 대해 무죄 확정 판결을 내렸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그알)' 측은 김성재의 사망 사건 미스터리와 관련해 사건 정리를 하는 등의 내용을 담아 방송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법원이 A시의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두차례나 방송이 불발됐다.

김성재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여전히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전해진 김성재 전 여지찬구 A씨와 당시 부검에 참여했던 약물분석전문가 B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 내용도 함께 주목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