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한 교민 3차 전세기 신종코로나 유증상자 5명…중앙의료원 이송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2.12 12: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우한에서 3차 전세기를 타고 12일 김포공항으로 귀국한 교민과 중국국적 가족 가운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환자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우한발 대한항공 전세기 KE9884편의 탑승객 가운데 성인 5명이 발열 등 신종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포 도착한 우한 교민들. 12일 오전 김포공항에 중국 우한 교민을 태운 3차 전세기가 도착, 교민들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2020.2.12 / 연합뉴스
김포 도착한 우한 교민들. 12일 오전 김포공항에 중국 우한 교민을 태운 3차 전세기가 도착, 교민들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2020.2.12 / 연합뉴스

이 가운데 1명은 우한 현지에서부터 의심 증상을 나타냈고, 4명은 착륙 후 검역 과정에서 새로 증상이 파악됐다.

비행기 착륙 직후에는 의심 증상자 중 어린이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지만 당국은 나중에 모두 성인이라고 정정했다.

해당 전세기에는 우리 국민과 중국국적 가족 등 147명이 탑승했다.

의심증상자는 국립중앙의료원 음압격리병상으로 이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