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에이오에이(AOA) 유나, 보이스피싱 피해 당부→설현-민아 “우리 엄마도 당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에이오에이(AOA) 유나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언급했다.

지난 11일 유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보이스피싱 하지 마세요. 신고할게요. 엄마와 함께 있는데 이렇게 톡이 왔습니다. 혹시 다른 분께도 톡이 갔다면 꼭 저한테 확인해주세요. 저 아닙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나 어머니의 카카오톡 내용이 담겨 있었다. 보이스피싱 사기 연락을 받은 해당 내용에는 유나를 사칭해 ‘문화 상품권을 대신 구매해달라’며 ‘녹화 들어가야한다’는 치밀함도 보였다.

AOA 유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유나 인스타그램
AOA 유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유나 인스타그램

이를 본 설현은 물론 전 멤버 권민아도 “우리 엄마도 당했어”라고 댓글을 남겨 이목을 끌었다. 같은 날 권민아도 자신의 SNS에 보이스피싱 피해 내용을 게재한 바 있다. 권민아는 “말투도 언니 같던데 신기하네 조심하세요. 다들”이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연예인인 줄 알고 저렇게 녹화 들어간다고까지 말하는 거 소름이다”, “뭐야 누군지 알면서 저런 거야?”, “진짜 레퍼토리도 토씨 하나 안 틀리고 똑같이 하네요 조심합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AOA(에이오에이)는 지난해 11월 ‘날 보러 와요’를 발매해 활발한 활동을 했다. 아울러 앞서 엠넷 ‘퀸덤’을 통해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많은 사랑을 받기도 했다.

또한, AOA 멤버 출신 권민아는 팀 탈퇴 이후 배우로 전향해 ‘추리의 여왕’, ‘병원선’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