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낭만닥터 김사부2' 김주헌, 안효섭에 "차은재 일이라도 말할 거냐?" 협박...최진호 '돌담병원' 정리 본격화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의 최진호가 본격적으로 돌담병원을 정리하기 시작한다.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11일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서우진(안효섭 분)이 수술을 진행하게 된다. 서우진은 이전 수술에서 담관이 잘린 사실을 알게 되고 “환자에게 직접 말하겠다.”며 강하게 나간다. 박민국(김주헌 분)은 “의사들끼리 체면을 세워줘야 한다. 우리끼리 덮고 넘어가자.” 라고 하지만 서우진은 반대한다.

박민국은 “이전 수술 집도의가 차은재다.” 라고 말해 서우진에게 혼돈을 준다. 심혜진(박효주 분)은 오명심(진경 분) 수간호사에게 “이쪽 생태계 다 알지 않냐. 미운 털 박히면 혼자 뒤집어쓰게 된다.”며 “차은재의 오빠가 집도의다. 혼자 양심 챙겨봤자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다. 다시 겨우 수술대 올라온 애 아니냐. 안 그래도 살기 힘든 애를 더 괴롭히지 마라.”며 경고한다.

한 편 김사부(한석규 분)을 찾아온 송현철(장혁진 분)은 “다쳤다는 소식이 사실이냐. 도윤완 병원장이 이미 알고 있더라.”고 말하며 “그 소식은 알고 있냐. 돌담병원이 철거될 것이다.” 라는 소식을 전한다. 송현철은 “미래병원을 설립해 부자들을 위한 센터를 만들 것이다. 박민국은 그 터를 닦기 위해 내려온 것이다.”고 말한다. 장혁진이 이 소식을 전한 것은 도윤완의 지시인 것으로 밝혀졌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작은 돌담 병원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SBS 메디컬 드라마로 월화 오후 21시 40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