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체리블렛(Cherry bullet), 카리스마 '블렛' 업데이트 완료…9개월 만에 컴백에 쏟아지는 기대감 (종합)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2.11 17: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체리블렛이 '체리'가 아닌 '블렛'으로 인정받기 위한 한 걸음을 내딛었다.

11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체리블렛(Cherry Bullet)의 컴백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들은 멤버 해윤, 유주, 보라, 지원, 레미, 채린, 메이 7인조 개편 후 첫번째 디지털 앨범 '무릎을 탁 치고'로 돌아왔다.

9개월 만에 돌아온 체리블렛의 이번 신곡 '무릎을 탁 치고'는 클래식 '앨리제를 위하여'를 샘플링한 곡으로, 전주부터 익숙한 멜로디가 듣는 이의 귀를 사로잡는다.

체리블렛(Cherry Bullet)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체리블렛(Cherry Bullet)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채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채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곡을 선보이기 위해 무대에 오른 체리블렛의 의상부터 지난해 보여주었던 사랑스러운 '체리'블렛이 아닌 체리'블렛'의 강인함이 느껴졌다.

컴백하며 유주는 "9개월만에 컴백이다. 7명으로 선보이는 첫 활동이라 기대가 되고, 기다려준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강렬함이 눈에 띄는 컨셉 변화에 대해 해윤은 "체리블렛이 체리처럼 사랑스러우면서 에너제틱한 팀인데, 이번에는 에너제틱하고 실력적인 모습 보여주고자 준비를 했다"고 이야기했다.

레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해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해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메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메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곡의 에너제틱함을 완성시키기 위해 채린은 "처음부터 끝까지 쉴틈없이 안무가 있는데 각자의 안무도 연습하고, 전체적인 동선도 맞추고, 표정도 카리스마있게 연습 많이 했다"고 밝혔다.

또한 채린은 "힘을 줘야 하는 안무가 많아서 운동을 매일 꾸준히 했다. 그래서 아육대에서 먼저 빛을 발휘하지 않았나 싶다"며 신곡을 위해 준비했던 점을 고백했다.

유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보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보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컴백 직전 팬덤명과 응원봉을 공개한 체리블렛. 이에 대해 해윤은 "어제 공개가 됐다. 팬분들의 의견을 받아 처음 생긴 팬덤과 응원봉이라 기분좋고 지금도 부르면서 설레고 있다"며 들뜬 마음을 드러냈다.

멤버 지원은 화제가 된 권총모양 응원봉에 대해 "체리블렛이라서 총모양의 응원봉이 나왔는데 우리의 컨셉과 딱 맞는 것 같다. 팬들도 좋아해주셔서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

체리블렛은 '무릎을 탁 치고'를 통해 체리블렛을 더 알리고 새로운 컨셉까지 인정받고 싶다며 당찬 루키의 면모를 선보였다. 눈치보지 않고 당당하게 분위기를 즐기자는 체리블렛의 '무릎을 탁 치고'는 금일(1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