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전옥분사건, 송혜희와 연관성은?…“이OO 씨의 연락을 기다립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전옥분 사건과 관련한 사람을 찾고 있다.

11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공식 트위터에서는 “2002년 9월 27일 오전 10시경, 수원 국도변 비상활주로에서 전옥분씨의 신용카드를 주워 카드사에 신고하셨던 <강O건설> 직원 '이OO' 씨의 연락을 기다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지난 2002년 9월 26일 경기도 평택시 한 버스정류장에서 당시 41세였던 전옥분 씨가 실종됐다가 141일 만에 논밭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공식 트위터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공식 트위터

같은 장소에서 3년 전인 1999년 2월 13일 밤 10시경 당시 고등학교 3학년이었던 송혜희 양이 실종된 바 있다. 그는 친구를 만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버스정류장에서 내렸고, 이후 행방불명된 상태다.

늦게까지 놀다가 막차를 탄 그는 30대로 추정되는 남자 한 명과 마지막까지 남아있었다. 버스 기사의 증언에 따르면 당시 이 남자는 술 냄새가 났고, 송 양과 함께 하차했다고 밝혔다. 집에 돌아오지 않자 아버지는 친구들에게 연락해봤지만, 돌아오는 말은 버스를 타고 집으로 갔다는 이야기뿐이었다.

경찰에 신고한 뒤 단순 가출로 처리됐다. 사건 발생 3일 후 수사에 착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건은 모두 결국 공소시효가 만료됐으며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을 통해 다시금 재조명돼 사건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사회, 종교, 미제사건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 탐사하는 저널리즘 프로그램으로 지난 방송에서 한인 프로듀서 신 씨의 내슈빌 여자 친구 감금 및 폭행 사건을 다루며 화제가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