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버 정배우, 정준하 겨냥했다가 ‘뭇매’…누리꾼 “채널 정체성 잃어가는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유튜버 정배우가 누리꾼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0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정준하 유튜브가 싫어요 3천개인 이유’라는 제목의 글을 올라왔다.

영상 속 정배우는 정준하가 최근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싫어요가 천 개 이상 받은 현상을 언급했다.

이어 정배우는 수많은 ‘싫어요’가 그동안 쌓여온 정준하의 비호감 이미지 때문이라면서 그동안의 정준하의 크고 작은 비호감 행동들을 정리했다. 또한 전화를 통해 누리꾼의 의견을 묻는 시간을 가졌다.

유튜브 채널 '정배우'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정배우' 영상 캡처

그러나 정배우의 이번 영상이 정준하가 큰 사건이나 물의를 일으킨 것이 아님에도 과거 잘못을 재조명하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며 누리꾼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댓글을 통해 누리꾼은 “악플러 사건은 악플러가 잘못인건데. 대응에 미숙했다해도 사람인데 그게 잘못된건가요? 정배우님 취지와 다른 포인트라 생각합니다” “딱히 정준하 신경 안 썼는데 괜히 이슈 만드시는 듯” “누가 보면 정준하가 무슨 일 저지른 줄 알겠네요. 이건 아닌 것 같아요”라며 지적했다.

정배우는 연예계를 비롯한 여러 분야의 셀럽과 핫이슈를 컨텐츠로 다루는 유튜버다. 논란 속 대립되는 양측의 이야기를 들어보며 중립을 표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이번 영상이 중립이 아닌 비난을 위한 영상이라는 비판에, 정배우의 편향적인 진행과 허위사실 유포 등을 문제삼는 누리꾼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