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생활의 달인' 초자(유리)의 달인, 경력 53년의 달인 내공 보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생활의 달인' 연구실에 납품하는 초자의 달인이 출연했다. 

10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초자(유리)의 달인이 실험기구를 만드는 법을 공개했다. 

이때 '초자'란 쉽게 말해 유리를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달인에 대해 한 손님은 "화학 실험도 잘 아셔서 저희가 하는 연구 쪽에 잘 맞춰서 디자인도 잘 해주신다"고 극찬했다. 

총 경력 53년이라는 김종득 달인은 뜨거운 불 앞에 유리관을 달구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굵으니까 늘이면 가늘어진다. 손으로 돌리면 깨진다. 그래서 두툼한 걸(유리관) 붙인다"고 설명했다. 

'생활의 달인' 캡처

굵은 유리관에 얇은 유리관을 붙여준 후 열을 가해 유리를 늘려주면 된다고. 다시 불에 유리관을 가열한 그는 "돌리면서 경사 지게 만드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김종득 달인은 "상대하는 사람들이 전부 다 교수 아니면 박사. 이런 고학력자들이다. (나는) 가방끈이 짧으니까 달린다"면서 "그걸 벗어나서 세월이 흐르니까 '그사람 공부할 때 나는 기술을 배웠다'고 생각한다. 지금은 당당하다. 오히려 그 사람들이 나한테 아쉬운 소리한다"고 이야기했다. 

‘생활의 달인’은 수십 년간 한 분야에 종사하며 부단한 열정과 노력으로 달인의 경지에 이르게 된 사람들의 삶의 스토리와 리얼리티가 담겨 그 자체가 다큐멘터리인 달인들의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