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킹콩' 모델, 마운틴고릴라 4마리 '번개' 맞고 사망…'유감'

  • 유혜지 기자
  • 승인 2020.02.10 21: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우간다 국립공원에서 4마리의 마운틴고릴라들이 번개에 맞아 사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우간다 남서부에 위치한 마잉가 국립공원에서는 3일 죽은 마운틴고릴라 4마리에 대한 부검이 실시됐다. 3마리는 암컷, 1마리는 어린 수컷이다.

비룽가 다국가 광역 협력체는 성명을 통해 "부검 결과 4마리 모두의 사망 원인은 번개에 의해 감전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영화 '킹콩'
영화 '킹콩'

폐사된 4마리는 지난해 8월 인근 르완다 화산 국립공원에서 마잉가 국립공원으로 건너온 히르와 가족 17마리 중 일부이다. 나머지 13마리는 다행히 목숨을 건진 상태.

앤드류 세구야 GVTC 사무총장은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매우 슬프다. 암컷 3마리는 개체 수 증가에 기여할 잠재력이 엄청 났다"며 유감을 표했다.

영화 '킹콩' 모델로 알려진 마운틴고릴라는 2008년 680마리 밖에 안 남았지만 보존 노력 및 밀렵 방지 순찰 덕분에 현재는 1,000마리 이상으로 늘어났다.

이 노력으로 인해 마운틴고릴라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멸종위기종 적색목록'에서 '멸종위기종'으로 바뀌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