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최윤소가 사라지자 낙담하던 중 이다니-김오복과 함께 4남매 식당에서 ‘최윤소와 재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설정환은 자신을 떠났다고 생각한 여원(최윤소)를 사남매 식당에서 재회하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10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75회’에서는 천동(설정환)이 사남매 식당에서 여원(최윤소)를 만나고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여원(최윤소)와 가족들이 집에서 쫓기고 천동(설정환)이 여원을 찾아다녔고 길가에 내몰린 여원(최윤소)은 가족들을 데리고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 가 "하룻밤 재워달라"고 부탁을 했다. 여원(최윤소)은 모텔 사장에게 "제발 하룻밤만 자고 가게 해달라"고 매달렸지만 오히려 일까지 잘리게 됐다.

천동은 여원을 찾아다니다가 여원이 일하는 모텔을 찾아서 "여기서 일하는 여원 씨 있냐?"라고 물었고 모텔 주인은 "그 여자 관뒀다. 갑자기 일을 안나오질 않나. 온식구 데려와서 재워달라고 해서 쫓아냈다"라고 말했다.

당황한 천동(설정환)은 "내 눈에서 사라지지만 말아줘요. 여원씨"라고 하며 찾아 다녔고 여원은 자신의 일을 알게 된 꼰닙(양희경)이 규철(김규철)의 동료 기사의 택시를 타고 와서 가족을 데려와준 모습에 감동을 했다. 

또한 수지(정유민)는 지훈(심지호)의 오피스텔에서 하룻밤을 같이 보내고, 지훈에게 결혼하자고 했다.

지난 방송에서 천동(설정환)이 여원(최윤소)에게 매달리는 모습을 본 수지는 충격을 받고 지훈의 오피스텔을 찾았다. 수지는 지훈에게 "내가 끝낸 거야. 이제 다 끝났어. 그리고 지쳤어"라며 어린 시절부터 한결 같이 곁에 있어 준 지훈에게 매달렸다.

다음날 아침, 지훈(심지훈)이 어젯밤일이라며 미안해 하자 수지(정유민)는 "오빠 나랑 결혼하자"라며 프로 포즈를 했다. 윤경(김경숙)은 외동딸 수지가 외박을 하자 "밤새 전화도 안 받고 김본부장이 기어이 우리 수지한테"라며 하며 지훈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지훈은 병래(선우재덕)에게 수지에게 프로포즈 받았다는 사실을 말했고 병래는 지훈을 칭찬을 했다.

또 천동은 양과장(이다니)와 배대리(김오복)과 함께 4남매 식당을 왔다가 여원과 만나게 되고 기뻐하면서 둘이 언제 꽃길을 걷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강여원 역에(최윤소), 봉천동 역에 (설정환), 김지훈 역에 (심지호), 황수지 역에 (정유민), 왕꼰닙 역에 (양희경), 황병래 역에 (선우재덕), 강규철 역에(김규철), 구윤경 역에 (경숙), 남일남 역에 (조희봉), 남지영 역에 (정소영), 장상문 역에 (류담), 남이남 역에 (나인우), 봉선화 역에 (이유진)이 출연했다. 

또한 ‘꽃길만 걸어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20부작으로 알려졌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