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퀴어 유튜버 조송, 왕따 당한 사연자에게 한 말은 "내 눈에 띄지마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유튜버 조송의 발언이 커뮤니티에서 화제되고 있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단지 같은반 남자 애를 좋아해서 욕먹고 따돌림 당한 사연자에게 눈에 띄지 말라는 유튜버'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에 캡처된 사진은 지난 8일 '이 영상의 발언은 제가 경솔했습니다'라는 영상에서의 조송 모습이다. 

조송 유튜브

조송에게 사연을 보낸 익명의 시청자는 "저는 21살 대학교에 다니고 있는 여자입니다. 제가 좋아했던 남자 때문에 요즘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어 "제가 처음으로 누군가를 좋아하게 된 건 고등학교 2학년 때. 같은 반 남자인 친구를 좋아하게 됐다. 그래서 혼자 짝사랑하다 친한 친구에게 털어놨다"며 "그런데 그 친구가 전교에 소문을 냈다. 짝사랑하던 남자애는 제가 소름끼친다며 불쾌해 했다. 다른 사람들도 페이스북에 저격글을 올리고 날 피했다"고 말했다.

사연자는 "그런 일이 있고 난 후 누군가를 좋아하는 것을 숨기면서 살기로 했는데 또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다. 어떻게 해야 할까"라고 고민을 고백했다.

이에 조송은 "제 생각에는 좋아할 순 있지만 그 남자분이 불쾌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사연자 분을 이해해 주고 싶지 않다. 자기도 당당하니까 사연을 보낸 것 같은데 이런 사연 제 눈에 안 띄었으면 좋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아니 이유가 뭐냐. 이해가 안 된다"고 황당해 했고, 조송은 그제야 "사실 이 사연은 제가 만든 것. 동성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쓸 수 있는 사연을 이성애에 대입해 만든 것"이라 밝혔다.

조송은 "이 사연은 동성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너무 흔하게 일어나는 일이다"라면서 "'나는 동성애자를 싫어하지는 않지만 이해하고 싶지도 않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제가 퀴어 유튜버라는 이유만으로 욕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사연으로 많은 분들이 아셨으면 좋겠다. '성 소수자를 이해하고 존중하지만 내 눈에 뜨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말이 얼마나 모순적인지 이야기 해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헐 진짜 그렇네", "와 대박이다", "진짜 속았어", "조송님이 저렇게 분별없는 말 하는 분이 아닌데 하면서 충격 받았는데 와 소름돋는다", "겁나 표정 굳어서 내렸는데 반전", "뭔가 머리 맞은 느낌", "진짜 깜짝 놀랐네", "미러링의 필요성"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