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기도민 64%, 메르스보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더 공포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도민 10명 중 6명 이상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보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대해 더 공포감을 느끼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지난달 30~31일 여론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만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신종 코로나에 대한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결과, 2015년 발생한 메르스보다 이번 신종코로나에 더 공포감을 느낀다고 답한 응답자는 64%였다. 메르스보다 공포감을 덜 느낀다는 응답은 34%로 나왔다.

신종 코로나 감염 확산을 어떻게 느끼는지 묻는 항목에는 응답자의 90%가 심각하게 느낀다(매우 심각 53%·대체로 심각 36%)고 답변했다.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대처에 대해 응답자의 59%는 잘하고 있다고, 37%는 잘못하고 있다고 각각 답했다.

응답자의 93%는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스스로 개인위생 관리에 노력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조사 마지막 날인 지난달 31일은 국내에서 11명(경기도 2명)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시점이었고,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확진자는 27명(경기도 10명)으로 늘어났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경기도 조치사항에 대한 의견을 주관식 답변(692명 중복 답변)으로 받은 결과, 40개 분야에 걸쳐 819개 의견이 나왔다.

대표적인 의견은 ▲감염자·의심자의 확실하고 신속한 격리·치료(88명) ▲의심자·확진자의 정확한 이동경로 실시간 공유(77명) ▲공공시설에 마스크·세정제·비누 지원(77명) ▲공공장소·교통시설 등 밀집지 열화상카메라 설치와 방역 강화(72명) ▲다양한 매체로 예방 방법 홍보·교육 강화(66명) ▲중국인·중국방문자·중국교민 입국 제한(61명) ▲개인의 깨끗한 환경 유지(57명) 등이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