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영화 ‘기생충(Parasite)’, 한국 최초를 넘어 아시아 최초로…2020 아카데미 시상식서 전한 낭보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2.10 13: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parasite)'이 길었던 레이스를 마무리했다. 칸 국제영화제부터 2020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상)까지. '한국 영화 최초'의 기록을 다시 쓴 영화 '기생충'이 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과 국제극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하며 4관왕의 영애를 안았다.

9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LA 돌비극장에서 진행된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2020)에서 영화 '기생충(parasite)'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극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 총 6개 부문에 정식 후보 진출했다.

이날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각본상을 품에 안는 영광을 얻었다. '기생충'의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수상은 한국 최초이자 아시아 최초의 기록이다.

영화 '기생충'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 '기생충'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봉준호 감독은 자신의 아내와 배우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진원 작가는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듯,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며 충무로의 모든 영화 제작자와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영화 '기생충'과 경쟁한 각본상 작품들은 영화 '나이브스 아웃'(라이언 존슨), '결혼 이야기'(노아 바움백), '1917'(샘 멘데스, 크리스트 윌슨-케언즈),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다.

영화 '기생충'은 예상대로 국제극영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골든글로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BAFTA) 등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의 바로미터로 불리는 주요 영화제 등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해 온 '기생충'의 오스카상 국제극영화상 수상 여부는 가장 높은 확률로 예측됐던 부분이다.

봉준호 감독은 "상의 이름이 바뀌고 처음으로 이 상을 받게 돼 의미가 더 깊은 것 같다"라며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방향에 지지를 보낸다. '기생충'을 함께 만든 배우들과 제작진들에게 삼사를 전한다"며 아카데미시상식에 함께 참석한 배우 송강호, 이선균, 박명훈, 박소담, 조여정, 이정은, 장혜진을 언급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모두를 놀라게 한 상은 감독상이었다. 감독상은 앞서 진행된 DGA(감독조합상)를 받았던 영화 1917'의 샘 멘데스 감독이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됐었다. 실제로 2000년 이후 DGA와 아카데미 시상식의 감독상 불일치는 지난 2001년, 2003년, 2013년 뿐이었기 때문이다. DGA 결과에 따라 해외 매체들 역시 샘 멘데스의 감독상 수상에 배당했고, 그의 감독상 수상이 거의 확실시 되는 분위기였다.

그런 분위기를 뒤집고 감독상을 수상하게 된 봉준호 감독은 자신이 존경하는 감독인 마틴 스콜세지를 향한 깊은 존경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마틴 스콜제지가 한 말인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라는 말을 언급하며 "마틴 스콜세지 영화를 보며 공부했다.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상을 받게될 줄 몰랐다"는 말을 전했다.

봉준호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봉준호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기생충'의 봉준호는 영화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콜세지 뿐 아니라 쿠엔틴 타란티노(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토드 필립스(영화 '조커'), 샘 멘데스(영화 '1917')을 향한 존경과 감사를 전했다. 동시에 봉준호는 "오스카가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을 이용해 5개로 자른 뒤 나눠 갖고 싶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가장 큰 이변은 '기생충'의 최우수 작품상 수상이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의 대상격인 최우수 작품상 수상 이후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바른손 E&A) 대표는 "상상도 해본 적 없는 일이 일어나 진심으로 기쁘다"라고 말했다.

곽 대표는 이 순간 의미있고, 시의 적절한 역사가 쓰여지고 있다는 기분이 든다"며 '기생충'을 지지해준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감사의 말을 남겼다,

2020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은 각본상, 국제극영화상, 감독상, 최우수작품상 4관왕을 차지하며 '한국 영화 최초'의 기록을 이어갔다. 뿐만 아니라 '아시아 영화 최초'라는 기록까지 세우며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아카데미 시상식 3관왕에 빛나는 영화 '기생충'은 이달 말 흑백판 개봉 등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ciences)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미국 영화 및 미국에서 상영된 외국 영화를 후보로 하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스카상'으로 불리고 있다. 시상 부문은 총 25개 부문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