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진태현 박시은 부부, 20대 대학생 딸 세연이 입양한 진짜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동상이몽2’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23살 딸을 입양한 이유를 밝혔다. 

27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대학생 딸을 공개입양하게 된 사연이 공개된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신혼여행지였던 제주도 보육원에서 만난 대학생 딸을 지난해 공개 입양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의 대학생 딸이 등장, 세 사람이 함께하는 일상이 최초로 공개된다. 세 사람의 첫 만남부터 한 가족이 되기까지 5년간의 비하인드스토리가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세 사람은 처음으로 가족이 됐다고 느낀 순간과 입양 후 가장 크게 달라진 점 등을 허심탄회하게 밝혀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아내와 있을 때는 ‘귀여운 남편’ 진태현은 딸이 등장하자 ‘엄근진 아빠’로 변신해 끊임없이 잔소리를 늘어놓았다. 180도 달라진 ‘아빠’ 진태현의 모습에 MC들도 “아버지로선 완전 다르다”, “드라마에서 봤던 모습이 보인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박시은은 입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세연이한테 힘이 되어주고 싶은 시점이 왔고, 이 아이가 정말 혼자 서야 하는 시점에 어떻게 하면 이 아이에게 가족이 되어줄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근데 가족이 될 수 있는 방법이 저희가 엄마, 아빠가 되는 방법밖에 없더라"라고 밝혔다.

박시은
진태현 박시은 딸 진세연 /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방송캡처

박시은은 "저희가 할 수 있는 건 엄마 아빠로서 뒤에 든든하게 서 있는 거 같다. 네가 올 곳이 잇다는 것, 너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엄마 아빠가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며 "어딘가에 부모님이 계신 것과 아예 혼자 있어서 혼자 해야 하는 것과는 다르다고 생각한다. 힘들면 돌아가서 잠시 쉴 수 있는 부모님 없이 혼자서 해온 세연이게 그 공간을 만들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세연 양은 입양 기사가 난 것에 대해 좋은 점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보육원 산 걸 부끄러워한 적 없다. 원장님도 잘해주시고 복이라 생각해서 부끄러웠던 적이 없다"고 말햇다.

이어 "근데 누군가에게 먼저 말하기에는 상대방이 받아들일 때 부담스러울까 봐 걱정이 돼 말을 안했던 적도 많았다"라면서 "근데 기사가 나니까 주위 사람들이 다 알았다. 설명을 하나도 안해도 돼서 너무 편하다"라며 유쾌하면서도 똑 부러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박시은은 "늘 얘기하지만 엄마, 아빠가 큰일을 했다기보다는 우리도 이런 예쁜 큰딸을 거저 얻게 되어 감사한 일이다"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안겼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