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국 쇼핑몰 총기난사 범행 동기? 겨우 토지 매매 수수료 분쟁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태국 북동부 나콘랏차시마의 한 쇼핑몰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으로 26명이 사망하고 57명 부상을 입었다. 사살된 범인까지 포함하면 사망자는 총 27명이다.

범인인 짜그라판 톰마 선임 부사관은 8일 오후 3시 30분쯤 부대에서 다투던 지휘관 등 3명을 살해한 후 총기와 차량을 훔쳐 나콘랏차시마 시내의 쇼핑몰 '터미널 21일 코랏 몰'에 가서 민간인들을 향해 총기를 난사했다.

몰 안에 숨어있던 톰마가 9일 군경에 의해 사살됨으로서, 총기난사 만행은 16~17시간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방콕포스트는 톰마가 지휘관의 친척과 주택 매매 분쟁을 벌여왔다고 전했다.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짠오차 총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톰마의 범행 배경에 대해 "개인적인 문제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8일(현지시간) 태국 코랏의 터미널21 쇼핑몰에서 태국 군인 한 명이 총기를 난사해 경찰과 특수부대가 출동한 가운데 9일 경찰이 쇼핑몰 밖 트럭 뒤에서 대응하고 있다. 용의자는 8일 오후 나콘랏차시마시 인근 군부대에서 지휘관과 다른 두 명을 살해한 후 무기를 훔쳐 달아나 터미널21 쇼핑몰에 들어가 민간인들에게 총격을 가했다. 용의자 체포 여부는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태국 국방부는 8일 오후 기준 최소 20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2020.02.09.
8일(현지시간) 태국 코랏의 터미널21 쇼핑몰에서 태국 군인 한 명이 총기를 난사해 경찰과 특수부대가 출동한 가운데 9일 경찰이 쇼핑몰 밖 트럭 뒤에서 대응하고 있다. 용의자는 8일 오후 나콘랏차시마시 인근 군부대에서 지휘관과 다른 두 명을 살해한 후 무기를 훔쳐 달아나 터미널21 쇼핑몰에 들어가 민간인들에게 총격을 가했다. 용의자 체포 여부는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태국 국방부는 8일 오후 기준 최소 20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2020.02.09.

CNN에 따르면 짠오차 총리는 "이번 사건은 톰마와 다른 군인들간 토지 매매 수수료 분쟁 때문에 촉발됐다"고 말했다.

톰마는 범행 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자신의 이익을 위해 타인을 이용한 탐욕스러운 사람'들을 지목해 "그들은 (자신들이) 지옥에서 돈을 쓸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이후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총격전을 생중계했다.

CNN에 따르면 태국 당국은 톰마와 협상을 위해 그의 모친을 범행 현장으로 데려갔지만 불발되기도 했다. 톰마의 모친은 아들이 우울증과 극도로 급한 성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대화가 의미가 없다고 했다.

Tag
#태국

추천기사